녀인들의 이야기

경애하는 김정은원수님께서 2012년 5월 1일 강성원의 봉사자들과 함께 계시는 사진이다.

평범한 녀인들이 원수님에게 아이들처럼 매달려 웃고있는 뜻깊은 5.1절의 사연을 강성원의 녀인들은 두고두고 이야기한다고 한다.

그날 현대적으로 완공된 강성원의 목욕탕, 체육관, 수영장, 탁구장 등을 돌아보시던
원수님께서는 리발실에도 들리셨다.

평범한 한 리발사에게 머리를 잘 깎는가, 기술을 높이기 위해 어떻게 하는가 물어보시다가 창광원에 가서 기술전습을 받았다는것을 아시고는 그러면 내가 여기에 와서 머리를 깎아도 되는가, 누가 깎아줄수 있는가라는 물으심에 리발사들은 저마다 나서며 제가 깎아드리겠습니다라고 대답을 올렸다.

그러면 내가 이 동무들에게 머리깎는것을 맡겨볼가라고 하시는 너무도 허물없고 친근하신 말씀에 리발사들은 저도 모르게 매달려 그이를 따라나섰다.

그러자 이방저방에 있던 봉사자들이 모두 그이를 부르며 쏟아져나왔다.

원수님께서는 천천히 오라고, 그러다가 넘어지면 어쩌는가고 이르시며 인자한 미소를 짓고 그들을 기다리시여 서계셨다.

녀인들은 저마다 원수님의 옆자리에 서겠다고 싱갱이를 하며, 꿈같은 행복에 울며웃으며 기념사진을 찍게 되였다.